구글 애드센스 468x15 최상단 메뉴링크

.

LED TV 일본은 앞으로도 삼성에 이길수 없다!



[LED TV에서 한국에 지는 일본] 언제나 차세대 제품 출시가 늦는 일본은 앞으로도 삼성에 이길수 없다.



아래는 이에 대한 2ch 네티즌들의 댓글입니다.




2010/04/06() 11:32:57 ID:???

 액정 백라이트에서 발광다이오드(LED)  채용한 ‘LED TV’

소니가 2004년 에 세계 최초로 발매한 제품이지만, 삼 성전자 등 한국기업이 세계시장을 석권하고, 일본회사와 차이는 계속 벌어지고 있다. 기술과 판매개시는 일본이 먼저였지만, 시장규모가 성장하기 시작하자 삼성이 신제품을 대량 투입하고 순식간에 추월당했다. 반도체 DRAM등 하이테크 제품에서 반복된 일한역전의 데쟈뷰(기시감)지만, 일본의 벤쳐 기업이 LED T를 낮은 코스트로 실현할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하여 주목  받고 있는 것이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다.

   3D TV의 발매에서도 삼성전자는 우위를 지켰다.(2 25일 발매, 서)
그 벤쳐기업은 M&SF(도쿄. 미나토구)소니가 LED TV를 발매한 것과 거의 동시기에 프로토 타입으로 개발한42형액정 TV는 빨강, 녹색. 파란색의 LED를 독자배열방식으로 3300개 탑재하고, 이 정도로 많은 LED를 단1개의구동용IC(드라이버)로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ED는 밝기 제어가 어렵고, 당시 , 대기업이 개발한 LED TV는 드라이버를 100개 이상 사용하기 때문에, 전력소비가 적다라는 이점을 살리지 못했다. 저소비전력과 화질을 대폭 향상시킨 M&SF의 기술은 주목받고, 일본의 대기업은 거의 모든 회사가 시찰을 위해 방문했다.

M&SF는 액정업계에서는 아는 사람만이 아는 그런 존재였다. 주차장의 턴테이블을 힌트로 구조상 불가능하다고 여겨져 온 대형액정 유리기판의 기계연마를 한 번에 가능하게 하는 장치를 개발하고 액정업계의 숨은 공로자라 고 불렸다. 8세대(2.2미터 x 2.5미터)액정 패널의 회로를 형성하는 포토마스크에 사용한 유리기판의 대부분은 M&SF의 장치로 연마된 것일 정도로, 대기업은 벤쳐라고는 하지만 그들의 LED TV기술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각 회사들은 앞 을 추월당했다라고 느끼면서도, 그 기술을 채택할 생각은 없었다. 액정(LCD)TV의 백라이트는 형광램프를 사용하는 타입이 대부분. 수은을 포함한 형광램프의 대용품으로서 샤프 등의 회사는 LED를 친환경적인 비장의 카드로 인식하고 있었지만, 한국제품과의 저가 경쟁을 강요당하고 있었기 때문에 단가가 낮은 형광램프로부터 LED로의 교체는 단행할 수 없었던 것이다.


07
, M&SF의 야마모토 유키오 대표에게 LED TV에 도전한 이유를 물을 기회가 있었지만 일본의 대기업 액정 메이커와의 거래는 이제 정나미가 떨어진다.’ 라고 분노에 가득 찬 표정이었던 것이 인상에 남았다. ‘대기업의 요구는 대형화 시키는 것 뿐. 가격경쟁에서 이길 방법만 생각하고, 중 소기업의 기술을 정당하게 평가하지 하지 않고, 우리의 기술을 싸게 팔기만을 강요한다.’ 물론 대기업이 가득 한  액정TV 시장 공략이 쉽지 않은 것은 충분히 알고 있었고, (대기업에게)한 방 먹이고 싶다는 결의를 들을 수 있었다. 유리연마장치 납입처인, 아시아내의 다른 액정 메이커에게 기술 라이센스할 전략이었지만, 생각대로 일은 진행되지 않고, 기업가의 야망은 꿈처럼 사라져갔다.

삼성이 M&SF의 기술을 채택한 확증은 없지만, LED TV의 시작제품을 공개한 때의 한국회사의 관심 정도는 장난이 아니어서, 소 니를 따라잡기 위해 기술자를 몇 번씩이나 파견했었다. 관계자는 특 히 삼성이 기술정보의 입수에 열심이었다라고 증언했다. 신 기술의 근본과 힌트가 손을 뻗으면 바로 잡힐 정도였지만 일률적으로 활용하지 않았던 일본 메이커와의 차는 분명하다.

http://www.nikkei.com/tech/ssbiz/article/g=96958A90889DE2E7E2EAEAEAEBE2E2E0E2E6E0E2E3E2E2E2E2E2E2E2;p=9694E0E5E2E3E0E2E3E2E1EAE4E0 

http://www.nikkei.com/tech/ssbiz/article/g=96958A90889DE2E7E2EAEAEAEBE2E2E0E2E6E0E2E3E2E2E2E2E2E2E2;df=2;p=9694E0E5E2E3E0E2E3E2E1EAE4E0

사 진




소스:일본경제신문(니혼케이자이)




 

380  2010/04 /09() 00:20:41 ID:6J1BR7DN

>>379
   _               _
   /             /
  (。・-) 먹지마           。・) 못써
   -J             -J 

381 2010/04 /09() 00:22:20 ID:MVXH3eNF

>>371
너말이야, 확실히 바보구나 () 씨익.

382 2010/04 /09() 00:25:26 ID:dF2/T2R2

한국은 어느새에

이렇게 강해진 건가요?

제가 LG TV를 샀을 때에는

아직 양판점 구석에 있던 단순한 싸구려였는데 말이죠.

이제는 일본제가 밑바닥을 기다니..

383 2010/04 /09() 05:24:41 ID:KqKI1PK8 ?PLT(16041)

>>378

최근 모 게시판에서 자주 눈에 띄는데..

384  2010/04 /09() 10:46:37 ID:dA+FwNWo

>>382

재일은 조선으로 가버려

385 2010/04 /09() 12:06:42 ID:yodA6mps

>>381

솔직히 말해서, 구체적으로 지적도 못하는 주제에 욕질밖에 못하는 니 놈 쪽이 바보로 보인다구

386 2010/04 /09() 12:09:50 ID:sQVgdmh5

       일본은 가전이든 자동차는 전혀 이기고 있지 못하네요

 

387 2010/04 /09() 13:18:03 ID:2O+cJaF2

>>385

멀티포스 트로 다른 스레에서 구체적인 예를 들었다가 거짓말이 들통났는걸

390 2010/04 /09() 19:01:11 ID:yodA6mps

>>386

일본에서 팔리지 않는 것 따위 대단치도 않잖아.

실제로 삼성, 현대는 세계적 기업이 되었고

북미 등에서 팔리고 있다면 문제 없어, 그 정도의 시장규모라는 것이지

391 2010/04 /09() 19:09:36 ID:rnbyRXCC


[한국] 삼 성전자 회장 한국은 완성품생산의 경쟁력이 강하다. 일 본은 부품, 소재, 설비에서 경쟁력이있다. 서로 협력하면, 일본에 있어서도 커다란 시장이 된다.’ 고 강조

(이하 생략. 조선일보 기사임)


http://www.chosunonline.com/news/20100408000052


392 2010/04 /09() 19:41:45 ID:6J1BR7DN

   _
   /  
  (。・-)시황2(2ch주 식관련게시판)에는 HIRO사부가 있습니다.
  
-J 

393 2010/04 /09() 20:11:44 ID:R+TEUj0Y

삼성은 그보다도, 일본기업인 척하는 것 좀 그만 둬

JAICA 남의 행세를 하는 시장에 문제제기하라고

지금은 춍이 일본 회사인 척 하는데, 제동을 걸지 않아
 
하다못해 삼성, LG, 춍다이(현대)는 일본 브랜드가 아니라는 것을 널리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열등한 복제품이 메이드 인 저팬의 품질이라고 생각되어진다면 데미지가 너무 크다.

394 2010/04 /09() 23:03:28 ID:JwVfo+mP

      어느새인가 브랜드 가치마저 사라져가고있네요

경 제만큼은 일본의 긍지였지만
정치도 재정도 경제마저 삼류국가로 게다가 고연령사회.

이런 나라는 정말 한 번 대숙청이라도 하지 않으면 변화 불가능

395 2010/04/09() 23:06:37 ID:q4fihVY9

>>394
그렇지 발목을 잡아끄는 재일놈들을 박멸하지 않으면 안되겠지

396 2010/04 /09() 23:08:08 ID:ylxyDV/u


LED TV() 뭥미?

397  2010/04 /09() 23:54:26 ID:9dh3FAKS

>>393
일본기업이라고 하는 SHARP SONY 팔리지 않는데

뭐가 삼성은 일본기업 행세는 그만둬라냐
니들 현실을 보고 말해라 ㅋ

398 2010/04 /10() 00:15:25 ID:b2XQVnD+

      그럼, 신 형 PSP의 액정이 삼성이라든지 하는 거짓부렁이는 이제 불가능한겨?

 

399 2010/04 /10() 00:16:09 ID:04bSKbL4

>>397

실제로 일본회사인 척 하잖아

400 2010/04 /10() 00:20:53 ID:iy5j+c2n

>>346

PC에서 는 이미 당했삼
NEC
도 삼성 LG제를 당당히 쓴다.
라고는 해도, 대만제 밖에 쓰지 않던 것이 바로 얼마전, 어때 대답해보삼
2
채널러 대부분이 한국제를 쓰지 않는다면 인터넷도 안된다구

401 2010/04 /10() 00:34:33 ID:Lvg7QTDp

>>397

LED TV라는 거 삼성이 내놓자마자 안팔려서 적자라든가 얘기되던 거지?

일단 말해두지만, ‘진짜’ LED TV는 차세대 TV로써, 일본의 각 메이커가 개발하고 있는것.

삼성은 일본의 기술을 훔칠 수 없었기 때문에 광원만 LED로 해놓고는 LED TV라고 팔기 시작한 거야
그것이 이 LED(광원) TV. LED TV와는  완전 다른 물건이라구.

그것이 니가 말하는 현실이라는 것이다 ㅋ

402  2010/04 /10() 00:35:22 ID:7JsPsFCk

한국매스 컴 높아져가는 혐한, 한국브랜드 침체는, 우리들의 품성이 야비한 것이 원인이 아닐까?


http://hideyoshi.2ch.net/test/read.cgi/asia/1221863059/601-700

403 2010/04 /10() 00:49:32 ID:b2XQVnD+

>>400

한국제를 쓰지 않으면 인터넷이 안된다 라는 것은, 구체적으로 무엇을 가리키는 건가?

NEC LG패 널을 꽤 오래전부터 쓰고 있었지만, 원래는 IPS LG가 라이선스를 사서 제조하고 있는 것이었고,

LG는 단순히 생산을 분담하고 있는 것일 뿐. 게다가 삼성의 패널은 쓰지 않잖아, NEC?
삼성 오리지날의 부품()에 서, 없으면  인터넷이 되지 않는 것을 꺼내놓고서 얘기해 ㅋ
대체품을 구할 수 있는 것은 자랑이 되지 않아 ㅋ

404 2010/04 /10() 00:49:51 ID:0m4R78un

      환율이 조금씩 엔저로 돌아서고 있군


재작년 9월까지 1달러 =108엔이었던 것이, 계속 올라가서 지난 달 1달러 = 88엔까지 되었지만 일단 멈췄다.
반대로 한국은 가치가 반이 될 정도로 심한 원 약세로 수출산업은 호황기였지만, 그 게 진짜 (자신의)실력이 아니라는 것은 각오해두는 게 좋아.


405 2010/04 /10() 00:53:42 ID:dWUedzQs

2-32GBのフラッシュで余ってるの日本製だけ

2-32GB의 플래쉬로 남아도는 건 일본제

406 2010/04 /10() 00:56:11 ID:dWUedzQs

네 놈들의 힘으로 도시바를 선두로 해서 보여라.

도시바의 SD

도시바의 SSD

도시바의 usb 메모리

여러가지 로 있다고.

407 2010/04 /10() 00:59:11 ID:dWUedzQs

       애플이 일본제 플래시 메모리를 쓰지 않게 되니까. 겠지요

408 2010/04 /10() 00:59:16 ID:04bSKbL4

>>403

그렇다기 보다는 잘도 해석하셨네요.
뒷부분, 일본어를 제대로 못 하는 사람이 사투리로 말하는 것처럼 밖에는 안보여서, 무슨말 하는지 몰랐어.

409 2010/04 /10() 01:01:55 ID:w86eFA7v

      가전으로 나라의 우열을 가리는 바보 민족이 있다고 들은 적이 있습니다.

 

410 2010/04 /10() 01:02:58 ID:dWUedzQs

탈 도시바는 커녕 프리 저팬이 세계의 표준이 될 것 같다.

411 2010/04 /10() 01:04:28 ID:b2XQVnD+

>>408
습관임

>>410

그건 말이지, 저팬 프리 라고 쓰는 것이 올바른 영어야 ㅋㅋㅋ

무식한 녀석

412 2010/04 /10() 01:04:39 ID:dWUedzQs

      지금은 아직 일본제가 많지만, 높은 불량률과 서투른 지원 때문에

      각 사가 일본제 배제에 들어 간 것입니다.

      삼성이 세계 표준이 될 겁니다.






해외 네티즌 반응 전문
가생이
www.gasengi.com











통계 위젯 (화이트)

022
157
1079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