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468x15 최상단 메뉴링크

.

[JP]日, 라쿠텐 김병현 영입! 일본반응


라쿠텐, 김병현 영입=메이저 리그 54승 86세이브-프로야구
시사통신 1월 25일 (화) 20시 40 분

라쿠텐은 25일, 미 메이저리그와 한국대표로 활약한 김병현 투수(32)의 영입을 발표했다. 1년 계약으로 총액 40만달러(약3300만엔).등록명은 김, 등번호는 99.
김병현은 오른쪽 언더드로우로, 1999년부터 9년간 메이저 통산 54승 60패 86세이브를 거두었다. 2006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도 출장했다. 작년 11월에는 라쿠텐 입단 테스트를 받았다. 금액은 추정. 



해외 네티즌 반응 전문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야후재팬 유저반응입니다.




2011年1月25日 20時41分mat*****さん
라쿠텐 대단하구만(나쁜 의미로)


 

2011年1月25日 20時42分mak*****さん
역시 영입해 버린거냐? 싼값에 좋다고 생각했겠지.

 


2011年1月25日 20時42分al_*****さん
패배도 많은데. 안정감이 부족한거 아닌가?

 

2011年1月25日 20時43分aho*****さん
라쿠텐도 오사카민국이 되는거군, 오릭스같이 김치 냄새가 나겠어!

 

2011年1月25日 20時43分tur*****さん
지금까지, 꽤 보강을 해 왔는데
지금와서 왠 뻘짓인지···

 

2011年1月25日 20時44分gon*****さん
라쿠텐은 반드시 우승을 쟁취하겟지만, 뭔가 심경이 복잡미묘하군

 

2011年1月25日 20時44分may*****さん
최근 한신의 체질을 호시노가 만들었으니 라쿠텐도 지금부터 더욱 더 보강할 거 같아

 

2011年1月25日 20時45分chi*****さん
이 투수의 실력이 진짜라면 올해 라쿠텐은 태풍의 눈이 될거야.

 

2011年1月25日 20時45分coo*****さん
아직 일본 야구계는 끝나지 않았어요. 좋은 보강이네요

 

2011年1月25日 20時45分kei*****さん
내가 무식한면도 있겠지만, 한국·중국인의 한자이름은 히라가나로 표기해 주었으면 한다.
이름을 읽을 수가 없잖아

 


2011年1月25日 20時46分win*****さん
예전부터 지적했지만, 「재일 호시노」가 만드는 「재일구단」이 되가는 거라구.
이 구단에 일본인은 모두 사라질거야.

 

2011年1月25日 20時46分tyo*****さん
한국인 이름도 가타카나로 표기해 줘. 읽을 수가 없어.

 


2011年1月25日 20時47分yos*****さん
사용할 수는 있는건가?

 

2011年1月25日 20時49分ant*****さん
전성기때 투구를 텔레비전에서 본 적이 있는데 굉장했어. 하지만 지금은 어떨지········

 


2011年1月25日 20時51分the*****さん
확실히 첫 WBC 준결승에서 후쿠토메에 한방 맞은 후,
오가사와라에게 고의성 짙은 몸에 맞는 볼을 던진 투수야….
좋게 볼수 없지.

 

 

2011年1月25日 20時52分mak*****さん
의외로 활약할지도 몰라.

 


2011年1月25日 20時57分k09*****さん
호시노는 병이구나

 

2011年1月25日 20時57分sak*****さん
라쿠텐은 전성기가 지난 선수를 좋아하더라!

 


2011年1月25日 20時58分uu0*****さん
싼 게 비지떡

 


2011年1月25日 21時0分sep*****さん
성격에 문제가 있어 보이던데 괜찮은가?

 

2011年1月25日 21時1分yas*****さん
후쿠토메한테 홈런 맞고
다음 타자 오가사와라에 분명한 보복성 데드볼을 던진 투수군
그립네

 


2011年1月25日 21時2分kiy*****さん
라쿠텐은 토박이나 젊은선수를 길렀으면 좋겠어

 

2011年1月25日 21時4分isa*****さん
성격이 안좋으면 팀 불화만 가져올거야. 라쿠텐에 있어선 마이너스 선수지.

 

2011年1月25日 21時5分tak*****さん
언더스로우로 한 때의 거물투수, 이 금액으로 잡는다면 정말 환상이란 생각이 드네요.

 


2011年1月25日 21時7分wol*****さん
어째 지뢰 밟은거 같은데…

 

2011年1月25日 21時11分shi*****さん
그나저나··너무 싼거 아냐
내리막이라고 해도, 메이저리거였는데.
자존심도 없냐?

 


2011年1月25日 21時14分gen*****さん
등번호 「99」불길한 예감이···.

 

2011年1月25日 21時20分suz*****さん
오가사와라에 데드볼

 

2011年1月25日 21時22分roa*****さん
원래 싼 값이라, 활약해줄 확률도 낮다고 보고 있을거야, 그래서 상관없는거고.

 

2011年1月25日 21時47分pla*****さん
인격 문제로 유명한 선수임.

 

2011年1月25日 22時7分mas*****さん
이기면 좋은건데. 비판만 하는것들은 그냥 무시, 무시

 

2011年1月25日 22時14分nak*****さん
김 투수는 아직 32세라 1년 정도는 기대해 봐도 좋다고 생각이 들어

 


2011年1月25日 22時24分dor*****さん
위험부담은 있지만 재미있어질거 같다.
올해 퍼시픽리그는 뜨거워 질거 같은데.
지상파로 좀 방송해 줘라.

 

2011年1月25日 22時34分icd*****さん
한국 매스컴이 「빅게임 징크스」라고 한탄한 선수

 

2011年1月25日 22時53分fan*****さん
행실이 안좋은거 같던데, 팀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 좋으련만…

 

2011年1月25日 23時44分tan*****さん
팬에게 손가락 욕을 하고 기자를 폭행한 그 문제아군요
한국인은 이런 선수가 많더라

 


2011年1月25日 23時45分ats*****さん
호시노·야마자키·다나카
이 3명이 있는것만으로도 야구계에 있어선 안될 인간들이 모여있는거야
라쿠텐은 해산하라!!
야구계의 유치장!!

 

2011年1月26日 6時10分kir*****さん
이러니 저러니 말하는 놈들이 있지만, 9년간 메이저 통산 54승 60패 86세이브의 기록을 남긴 메이저리거였던 선수를 3300만으로 영입한다는건 어떤 의미에서 절대 나쁜 보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직 31살이고 적응해 가면서 변화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2011年1月26日 7時29分sen*****さん
아직 32살이니 라쿠텐에서 부활을 기대합니다

 

2011年1月26日 7時31分fuk*****さん
라쿠텐은 이거저거 다 필요없고 호시노가 감독이 된 시점부터 이미 끝난거야. 감독으로서 덕망도 실력도 없다고.

 


2011年1月26日 7時50分tom*****さん
난 그냥 호시노 센이치가 싫어

 

2011年1月26日 7時55分tra*****さん
라쿠텐은 이미 내가 알고 있던 라쿠텐이 아냐.

 

2011年1月26日 8時32分kan*****さん
후쿠모리보다는 좀 나은 수준

 

2011年1月26日 8時37分han*****さん
말들 드럽게 많은 파리ㅅㄲ들. 니들은 주딩이좀 다물고 보기나 해.

 

2011年1月26日 8時56分bir*****さん
잠수함투수고 의외로 통할지도 몰라(웃음)

 

2011年1月26日 9時33分ari*****さん
전성시때 김은 대단했지만, 최근엔 존재감이 없는 느낌이던데, 부활한다면 굉장할거야!
추운 센다이에서 부상입지 말고 활약해 주었으면 한다.

 

2011年1月26日 9時46分fd5*****さん
라쿠텐 우승가자

 

2011年1月26日 11時44分wad*****さん
즐거워지는군.

 

2011年1月26日 12時55分bli*****さん
「한국」이라는 단어 하나만으로, 조건 반사적으로 악플을 늘어놓는 인터넷 우익을 보고 잇으면, 같은 일본인으로서 한심하단 생각밖에 안들어. 여론의 대부분은 한국문화에 호감을 가지고 있는데, 무작정 까기만하고, 적대심을 부추기는건 정말 안쓰럽다. 한국에 호감을 갖고 있다는걸 믿을 수 없다면, 거리에 나가서 물어 봐라. 그런데도 「미디어에 세뇌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놈이 있다면, 그 놈은 상당한 피해망상에 시달리고 있는게 틀림 없을거야.



번역기자:오마란치
해외 네티즌 반응 전문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모든 번역물 이동시 위 출처의 변형,삭제등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덧글

  • 커피엔그리마 2011/01/27 17:38 #

    노무라 감독 시절이었다면 재활용 차원이라고 하겠읍니다만.


통계 위젯 (화이트)

022
157
1079219